망막질환

비문증(날파리증)이란?

비문증은 눈 앞에 한 개 또는 여러 개의 점이나 선 형태의 이물질이 떠다니는 것 같은 증상을 느끼는 질환입니다. 보통 환자분들이 병원에 내원했을 때, “선생님, 눈에 벌레가 기어다녀요.” “눈에 먼지가 떠다녀요, 눈에 실 같은게 보여요.” 라고들 표현하십니다.

그 때문에 비문증을 ‘날파리증’이라고도 합니다. 영어로는 ‘Vitreous flaters'라고 합니다. 뭔가 떠다닌다는 뜻이지요. 일반적으로 눈에 떠다니는 이물질은 밝은 곳에 가면 더 잘보입니다.


<비문증>

번갯불 현상(광시증)이란?

망막과 붙어있던 유리체의 후부막이 망막으로부터 떨어져 나가면서 아직 붙어있는 부분이 망막을 잡아 당가게 되어 수많은 작은 전기스파크들이 일어나서 움직이듯 반짝반짝 이글거리는 증상을 광시증이라고 합니다.

광시증이 심한 경우, 형광등이 갑자기 켜지거나 사진기의 플래쉬가 터지는 듯한 섬광이 보이며 특히 눈을 감거나 어두운 곳에서 잘 나타납니다. 이런 번쩍이는 현상은 곧 없어지기도 하나 때에 따라서는 수 주, 또는 수개월동안 지속되기도 합니다.


<광시증>

원인

유리체는 수정체와 망막 사이의 공간을 채우고 있는 무색투명한 젤리모양의 조직으로 태어날 때 생성되어 일생 동안 교환되지 않습니다. 이 유리체는 투명도가 유지되어야 명확한 시력이 가능한데 나이에 따른 변화나 여러 가지 안과 질환에 의해 유리체 내에 혼탁이 생기면 망막에 그림자를 드리워서 우리가 마치 눈앞에 뭔가가 떠다니는 것처럼 느끼게 됩니다.

비문증의 대부분은 노인성 변화에 의한 것으로 나이가 들수록 눈 속의 유리체는 두꺼워지고 오그라들면서 덩어리지거나 주름이 생기게 되어 부유물을 형성하게 되어 나타납니다.

하지만 근시가 심한 경우에는 젊은 사람에서도 이런 변화가 빨리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 외에 백내장 수술을 받은 사람, 당뇨망막병증, 후유리체 박리, 망막 혈관의 파열에 의한 유리체 출혈, 포도막염, 망막정맥페쇄, 고혈압망막증, Eales's병 등의 망막혈관질환, 망막 열공이 있을 때도 비문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후유리체박리와 유리체 혼탁>

치료

비문증이 발생한 경우 일단 반드시 안과의사의 진찰을 받아서 이 증상이 단순한 노화현상인지, 아니면 치료를 받아야 하는 질환에 의한 것인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안과의사의 검진을 통해 그 증상이 단순한 날파리증이라는 것이 확인된 후에는, 그 물체를 무시하고 잊어버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떠다니는 물체가 숫자나 크기에 있어서 여러 달 동안 변화가 없다면 이 자체로는 수술하지 않는 것이 원칙입니다. 점이 눈 앞에서 아른거려 불편을 느낄 때는 잠시 위를 쳐다보다가 다시 주시하면 일시적으로 시선에서 없어질 수 있습니다. 일부는 계속 보일 수도 있으나 시간이 지나면 대개 옅어지고 적응이 됩니다. 날파리증이 있는 사람은 그 물체에 대해 자꾸 신경을 쓰는 경향이 있는데, 신경을 곤두세우고 걱정을 하는 것은 증상을 해결하는데 아무 도움이 안될 뿐만 아니라 시간적, 정신적으로 손해입니다.

그러다 떠다니는 물체가 갑자기 많아질 때, 또는 눈앞에 뭔가 가리는 듯한 증상이 있을 때는 반드시 안과 의사에게 재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같은 날파리 증상을 보이지만 실제로는 치료를 요하는 망막질환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약 20%정도이며, 이런 경우 치료시작 시기에 따라 시력 유지의 정도가 결정되기 때문에 조속한 진단이 매우 중요합니다.

빈도 원인 치료
80% 단순 노화에 의한 유리체 변성 필요없음, 경과 관찰
20% 유리체 출혈, 망막 열공, 망막 박리, 포도막염 등 치료가 필요한 질병 발생 원인에 따른 적절한 치료가 필요함

ULTRA Q-laser를 이용한 비문증 치료(국문 초록)

울트라 큐 레이저를 이용한 비문증 치료의 단기 임상결과와 안전성

목적

비문증 치료를 위해 고안된 Ultra Q neodymium-doped yttrium aluminum garnet(Nd:YAG) 레이저의 단기 임상결과와 안전성에 대해 알아보고자 하였다.

대상과 방법

3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비문증을 호소하는 환자 31명 31안을 대상으로 Ultra Q Nd:YAG 레이저를 이용하여 비문에 레이저 관을 조사하여 분쇄하였고, 전향적으로 시술 전과 후의 최대교정시력, 안압, 시술 후 비문의 변화 및 만족도와 합병증 발생 여부를 알아보았다.

결과

총 31안에서 치료 전과 후의 최대교정시력과 안압의 유의한 변화는 없었다. (p>0.05.) 시술 후 안전검사상 9안(29.03%)에서는 거의 비문이 남아있지 않았으며, 19안(61.29%)에서는 비문이 관찰되나 시술 전보다 그 크기와 수가 줄어 있었고, 나머지 3안(9.68%)에서는 시술 전과 비교하여 비문의 크기가 확연하게 줄지 않았다. 시술 후 만족도는 11안(35.48%)에서 매우 만족, 나머지 20안(64.58%)에서도 모두 만족을 나타내었다. 비문의 형태별로 시술 후 환자의 만족도를 보면 weiss 고리 형태의 비문에서 매우 만족이 8안 중 6안(75%)으로 가장 높았으며, 시술 후 안저검사상 거의 비문이 남아있지 않았던 경우도 8안 중 7안(87.50%)이었다. 시술 후 합병증은 3개월의 추적관찰 기간 동안 모두에서 발생하지 않았다.

결론

Ultra Q Nd:YAG 레이저를 이용한 비문증의 치료는 수 개월 이상 지속된, 일상에 불편감을 초래하는 비문증을 보다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대한안과학회지 2015:56(6):865-890)


<제품사양>


공주성모안과는 비문증 치료에 탁월한 ULTRA Q-laser를 충남 최초로 도입, 수백명의 환자를 통해 그 효과를 입증하고 있으며, 레이저 치료시 사용하는 레이저의 힘 , 즉 파워를 기존의 레이저보다 더 낮출 수 있어 치료시 발생하는 통증을 최대한 줄여 시술할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Diabetic retinopathy)이란?

당뇨망막병증은 대표적인 당뇨 합병증 중 하나로 당뇨병에 의해 망막의 미세순환에 장애가 생겨 시력 감소가 발생하는 눈의 합병증입니다.


<당뇨망막병증 안저>

증상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가 황반부의 침범이 일어나면서 시력 저하가 나타나게 됩니다. 하지만 상당히 진행된 망막 병증에서도 황반부의 장애가 없으면 시력저하가 없으며, 가벼운 정도의 망막병증이라 하더라도 황반부에 병적인 변화가 나타난 경우에는 시력저하가 발생하므로 시력을 망막 병증의 정도를 파악하는 척도로 삼기는 어렵습니다.

검사

먼저 시력 및 안압 측정을 하여 시력감소의 정도를 확인합니다. 세극등현미경검사로 전안부를 검사하고, 산동 후 안저검사로 망막의 상태를 살펴봅니다. 안저검사는 망막의 미세혈관류, 정맥확장, 망막출혈, 망막경색, 황반부종, 신생혈관, 초자체출혈, 견인성 망막비리 등의 당뇨망막병증의 특징적인 증상을 관찰할 수 있으며, 당뇨망막병증이 심할경우에는 형광안저촬영을 추가 실시합니다.

치료

당뇨망막병증은 신생혈관 유무에 따라 신생혈관이 없는 비증식망막병증과 신생혈관이 있는 증식망막병증으로 나누어집니다. 비증식망막병증은 초기에는 혈당을 조절하며 경과를 관찰하다가 병이 진행되면 범안저광응고술(레이저술)을 시행합니다. 황반의 부종으로 시력이 저하된 경우에는 황반부에 광응고술을 적용합니다. 증식망막병증은 신생혈관 때문에 망막출혈, 초자체출혈, 견인성 망막박리 등이 발생하여 심각한 시력 저하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레이저를 이용한 범안저광응고술로 치료하고 충분하지 않을 경우에는 초자체절제술 및 망막을 잡아당기는 막을 제거하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상당히 진행된 단계의 당뇨망막병증의 경우, 어떤 치료법으로도 시력 회복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망막박리 및 망막열공(Retinal detachment/Retinal tear)

망막과 유리체가 붙어있는 있는 부위의 망막이 찢어져 구멍이 생기는 것이 망막 열공, 떨어져나가는 것이 망막박리입니다. 망막 박리는 원인에 따라 구분됩니다.

망막의 파열은 모양과 성질에 따라 원공(hole), 열공(tear), 해리(dialysis)로 구분하는데, 이 중 가장 흔한 것이 망막과 유리체가 붙어있는 있는 부위의 망막이 찢어져 구멍이 생기는 망막 열공입니다. 망막 박리는 원인에 따라 구분됩니다. 열공 망막박리는 열공의 구멍을 통해 액체 상태의 유리체가 망막 안쪽으로 들어가면서 망막 안쪽의 감각신경층과 바깥쪽의 색소상피층을 분리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당뇨망막병증으로 인해서도 망막 박리가 생길 수 있으며, 염증으로 인한 증식막이 망막을 잡아당겨생기는 견인 망막 박리, 염증으로 생긴 삼출액이 망막에 고여 생기는 삼출 망막 박리가 있습니다.


<망막박리>

증상

망막박리에는 전구 증상이 있는데, 눈 앞에 번쩍거리는 것이 보이거나(광시증), 먼지 같은 것이 보이는 것(비문증)을 말합니다. 망막박리는 흔히 주변부에서 중심부로 진행되어 시야가 좁아지게 되는데, 이때 눈 앞에 검은 장막이 쳐진 것처럼 일부는 보이고 일부는 보이지 않아 마치 커튼이 쳐진 것 같은 증상이 나타납니다. 망막박리가 황반부까지 진행되면 시력이 심하게 감소되고, 변형시(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와 색각 장애(색맹)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망막열공/망막박리 안저>

치료

열공망막박리는 반드시 수술로 치료합니다. 망막을 붙이기 위해 공막 두르기 수술이나 유리체 절제술, 가스 주입술, 실리콘 기름 주입술, 눈 속 레이저(안내 레이저) 등의 다양한 수술 방법 중에서 적합한 방법을 이용해 수술을 하게 됩니다. 수술 치료 후의 경과는 박리의 원인과 정도에 따라 다양합니다. 황반부를 침범하지 않은 망막 박리의 경우, 치료 결과가 비교적 양호하여 시력 회복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망막박리가 오래 지속되었거나 황반부를 오랫동안 침범한 경우에는 수술로도 시력을 되찾기 어렵고, 안구 위축 및 각막 혼탁 등의 후유증이 남을 수 있어 수술은 단지 안구를 유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하게 됩니다.

황반변성(Macular degeneration)이란?

황반은 시력의 핵심적인 기관으로, 눈 안쪽 망막의 중심부에 위치한 신경조직입니다. 시세포의 대부분이 황반에 모여있어 시력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여러 가지 원인으로 황반부에 변성이 일어나 시력에 장애가 생기는 질환을 황반변성이라고 합니다

증상

시력을 담당하는 황반부에 변성이 생기면 시력감소, 중심암점, 변시증(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황반변성의 증상은 종종 환자가 잘 깨닫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안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노인이나 망막질환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정기적인 안검사가 매우 중요하며 조기 발견하여 진단, 치료할수록 시력을 보존할 가능성이 월등히 높습니다.


<황반변성 증상>

검사

먼저 시력 및 안압 측정을 하여 시력감소의 정도를 확인합니다. 세극등현미경검사로 전안부 검사를 하고 산동 후 안저검사로 망막의 상태를 살펴봅니다. 황반부 변성이 의심될 경우는 형광 안저촬영(FAG)와 빛간섭단층촬영(OCT)을 추가 실시합니다.


<황반변성 안저>

치료

황반변성은 크게 비삼출성(건성)과 삼출성(습성)으로 구분합니다. 비삼출성인 경우 급격한 시력저하를 유발하지는 않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점진적인 시력감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해 삼출성은 시력 예후가 매우 나빠서 시력 보존을 위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변성이 일어난 부위가 중심황반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경계를 명확히 알 수 있는 경우는 레이저 광응고술을 시행할 수 있으며, 그 외 치료로 항체주사, 초자체(유리체) 절제술 등이 있습니다.

자가진단법

암슬러격자를 이용해 황반변성에 대한 간소화된 자가진단이 가능합니다. 아래의 방법대로 양쪽 눈을 모두 검사하시면 됩니다. 이상하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다면 즉시 망막 전문의와 상담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1작은 네모칸이 모두 같은 크기로 보입니까?

24개의 모퉁이가 모두 보입니까?

3비어 있거나 뒤틀려지거나 희미한 부분이 있습니까?

4혹은 선이 물결모양으로 굽이쳐 보입니까?

5다른쪽 눈도 반복하여 시험합니다.

황반변성 자가진단 암슬러 격자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