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교정

백내장이란?

눈은 사진기와 구조나 원리가 비슷한데 그 중에서도 눈 속의 수정체는 사진기의 렌즈에 해당됩니다. 사진기의 렌즈가 더러워지면 사진이 희미하게 찍히듯이 우리 눈의 수정체에 혼탁이 생기면서 빛이 잘 통과하지 못하게 되어 희미하게 보이는데 이와 같이 수정체가 탁해지는 병을 백내장이라고 합니다.


<백내장 수술 방법>

당뇨망막병증이란?

당뇨가 조절이 잘 되지 않거나 잘 조절되더라도 오랜기간 지속된 경우에는 망막의 미세혈관이 손상되면서 당뇨망막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은 우리나라 실명원인의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당뇨 합병증 중에서도 가장 무서운 질환입니다.


<당뇨망막병증 수술전 사진>

<당뇨망막병증 수술후 사진>

진단

정밀안저검사로 진단하게 되며 형광안저조영술로 좀 더 자세한 망막상태를 평가할 수 있습니다.

초기 당뇨망막병증(비증식성)의 경우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으나 중심부 모세혈관벽이 약해져 물이 새어나게 되면 황반부종이 생기게 되어 시력장애를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진행된 당뇨망막병증(증식성)의 경우에는 출혈과 섬유조직의 증식으로 망막이 구겨지거나 망막이 떨어져 망막박리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치료

치료는 황반부종이 있는 경우에는 국소레이저나 안구내 항체주입술을 시행할 수 있으며, 출혈이나 섬유조직이 생긴 경우에는 유리체절제술이라는 망막수술을 시행해야 합니다.

증상

눈 앞에서 작은 물체가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는 현상을 비문증 혹은 날파리증이라고 하는데 말 그대로 시야에 다양한 현상의 음영이 떠다니는 것입니다.
간혹 어떤 분들은 파리가 자꾸 어른거리는 것 같아서 손으로 쫓는 동작을 하기도 합니다.

비문증의 대부분은 눈에 해롭지 않은 양성의 증상이지만 드물게 눈 속의 심각한 질환을 시사하는 전구 증상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비문 증상을 경험하신 경우에는 안과적인 진료를 받아보시는 것이 안전합니다.

떠다니는 형상은 일반적으로 한 두 개로 소수입니다.
형태는 둥그런 음영, 파리나 모기 같은 곤충 모양, 점모양, 아지랑이 모양, 실오라기 같은 모양 등 다양하며 수시로 여러 형태로 변할 수도 있고 때론 저절로 사라지기도 합니다.
눈을 감아도 보일 수 있으며, 보고자 하는 방향을 따라 다니면서 보이는 데, 맑은 하늘이나 하얀 벽, 하얀 종이를 배경으로 보았을 때는 더욱 뚜렷하게 보입니다.
시선의 중심에 있는 경우도 있고 조금 옆에 위치할 수도 있습니다.

원인

비문증은 유리체라고 하는 눈 속의 투명한 조직에 실제로 혼탁이 생겨서 이것의 음영이 망막에 비춰져서 눈에 보이게 되는 것입니다.
유리체가 망막에 붙어 있던 자국이 남아서 보일 수도 있고 유리체가 액화되면서 부분적으로 혼탁이 생겨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일종의 유리체 변성 과정은 대부분 노화의 일종으로 자연 발생적으로 생기며 나이가 들거나 근시가 있는 눈, 백내장 수술 후 더 흔히 나타나게 됩니다.
드물지만 눈 속 출혈 이나 염증 혹은 망막 박리의 전구증상으로 비슷한 증상을 느낄수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비문증이 느껴지는 경우 반드시 안과에서 산동검사를 통한 진료를 받으시는 것이 안전하다고 다시 강조 드립니다.

치료

자연 발생적인 비문증에 대해서는 치료할 필요도 없고 저절로 없어지기도 하고 그렇지 않더라도 대부분 적응 하게 됩니다.
또한 마땅한 치료법도 없습니다.
이 경우 가장 좋은 치료방법은 떠다니는 영상을 무시하고 잊어 버리는 것입니다.
만약 갑자기 무수히 많은 음영이 보인 다든지 형상이 갑자기 커진다든지, 눈 속에서 번갯불이 번쩍이는 것과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면 시력을 잃을 수 있는 망막열공, 망막박리가 같이 있어 레이저, 수술 치료가 필요할 수 있으므로 즉시 안과 진료를 받으셔서 치료를 해야 합니다.